TOUR

통영호텔 휴와 함께 할 수 있는 여행지를 소개합니다.

Geoje
grand bridge

거제대교

http://tour.geoje.go.kr

거제도는 제주도 다음으로 큰 섬이다. 대전~통영간 고속도로가 거제대교로 이어지며 내륙에 한발 더 가까워진 육지같은 섬이다. 거제대교는1965년 5월에 착공하여 1971년 4월에 준공한 거제대교는 길이740m, 폭 10m 규모로 현대건설에서 시공하였다. 거제대교 개통으로 거제도는 육지와 연결되었으며, 거제 조선공업의 견인차 역할을 담당하였다. 지금은 많은 교통량으로 새로운 거제대교가 길이 940m, 폭 20m 규모로서 1992년 10월에 착공하여 1999년 4월 22일 개통하여 거제의 명물로 각광받고 있다.
700리 긴 해안선에 60개의 부속 섬을 거느리고 있다. 따라서 해안과 섬 안 곳곳에 숨겨진 비경들이 많고, 이들을 요약해 거제 33경을 엮어내기도 한다. 그 가운데 거제대교는 물론 이름난 거제 해금강, 구조라해수욕장, 학동몽돌해수욕장, 구천계곡, 외도 등이 대표적인 명소로 꼽힌다. 이들 중 어느 곳이든 거제대교를 거치지 않는 곳이 없다. 또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몰리는 곳은 역시 섬의 끝자락을 장식하는 거제 해금강이다. 거제대교를 건너 우측 거제만 해안을 타고, 덕호-둔덕-서정-율포를 거쳐 해안으로 내려가는 길이 있고, 사곡삼거리나 신현읍에서 구천골, 학동을 거쳐 직선으로 내려가는 길이 있다. 또 되돌아 나갈때는 섬의 동해안을 따라 학동과 장승포, 옥포, 신현읍을 차례로 지나 거제대교에 이르면 섬을 한 바퀴 일주하게 된다.
거제섬의 동남쪽 갈곶리에 있는 돌섬들을 통털어 해금강이라 부른다. 해금강에는 십자동굴, 촛대바위, 사자암 등 빼어난 절경이 바다 위로 솟아올라 유람선을 타고 다니며 구경한다. 맑은 바다와 이암괴석, 풍성한 어패류들이 섬 드라이브의 벗이 되어준다.

The Nammangsan
park

남망산공원

충무공원(忠武公園)이라고도 한다. 벚나무와 소나무가 우거진 높이 80 m의 남망산을 중심으로 전개된 공원으로 남동쪽으로 거북등대와 한산도(閑山島) ·해갑도(解甲島) ·죽도(竹島) 등의 한려수도(閑麗水道)의 절경을 바라볼 수 있다. 또한 산꼭대기에는 1953년 6월에 세워진 이충무공(李忠武公)의 동상이 서 있고, 공원 기슭에는 조선시대에 1년에 2번 한산무과(閑山武科)의 과거(科擧)를 보았다는 열무정(烈武亭)의 활터와 나전칠기공예(螺鈿漆器工藝)의 기술을 연마시키는 전수회관(專修會館)이 있다.

dongpirang
The mural village

동피랑 벽화마을

http://www.dongpirang.org/

경상남도 통영시 동호동, 정량동, 태평동, 중앙동 일대의 언덕 위 마을로, ‘동피랑’이란 이름은 ‘동쪽 벼랑’이라는 뜻이다. 구불구불한 오르막 골목길을 따라 강구안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동피랑 마을에 오르면 담벼락마다 그려진 형형색색의 벽화가 눈길을 끈다.

이곳은 조선시대에 이순신(李舜臣) 장군이 설치한 통제영(統制營)의 동포루(東砲樓)가 있던 자리로, 서민들의 오랜 삶의 터전이었다. 통영시는 낙후된 마을을 철거하여 동포루를 복원하고 주변에 공원을 조성할 계획이었다.

그러자 2007년 10월 통영시청, 통영교육청, ‘통영RCE(현, 통영시지속가능발전교육재단)’, 푸른통영21추진협의회, 통영시 청소년 문화회 ‘드리머’, 지역주민50명, 정량동사무소, 정량동 자원봉사협의회 김가은 회장 외 20명, 학생 및 단체 회원 30여명, 충무여중 영화팀, 김형진 혁신협의회장, 인평초 리코더반, 충무여중 합창반, 김형진, 이영민, 최병대, 최상환 등이 공공 미술의 가치를 걸고 통영의 망루 동피랑의 재발견 ‘동피랑 백일장 및 벽화그리기’, ‘마을 잔치’, 생태 문화지도를 제작하는 등 18개 팀이 낡은 담벼락에 벽화를 그린 것을 시작으로 벽화로 꾸며진 동피랑 마을에 대한 입소문이 나기 시작하면서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하고, 마을을 보존하자는 여론이 형성되자 통영시는 마침내 동포루 복원에 필요한 마을 꼭대기의 집 3채만을 헐고 마을 철거방침을 철회하였다. 철거 대상이었던 동피랑 마을은 현재, 벽화로 인하여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통영의 새로운 명소로 변모하였다.

The Yi Sun-shin
park

이순신공원

http://www.utour.go.kr

이순신공원(구, 한산대첩기념공원)은 통영시의 대표적인 성지로, 1592년 8월 14일 조선 수군과 일본 수군이 해상주도권을 다툰 해전에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이끄는 조선 수군이 일본 수군을 대파함으로써 해상주도권을 장악하여 식량보급로를 확보하고 수륙병진작전을 전개하려던 일본 수군의 전의를 상실케한 임란의 최대승첩지인 이곳이다.
이순신공원은 성웅 이충무공의 애국애족정신을 기리고, 거룩한 호국의 얼과 높은 뜻을 선양하고 기념하기 위하여 세워진 곳이다.

haegando
grand bridge

해간도

해간도는 면적 0.007km2, 해안선 길이 2km, 통영항에서 북동쪽으로 4km 거리에 위치한다. 27가구 50명이 산다. 이름의 유래는 외지에서 볼 때 만조 때도 물이 들지 않는 것처럼 보여 해간도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해간도는 용남반도(龍南半島)와는 불과 300m 거리에 있다. 진해만의 서쪽 수도(水道)인 내량해협에 속한다. 통영에서 거제대교를 건널 때마다 우측으로 다리가 연결된 섬을 보게 되는데 그 섬이 바로 해간도이다. 통영지역 250여 개 섬 중 육지마을 제일 가까운 거리에 있는 ‘해간도’는 용남면 연기 마을과 다리로 연결되어 있다. 해간도에 다리가 놓인 것은 지난 2009년 9월 21일이었다.
연기~해간 연륙교는 길이 267m, 폭 8m, 접속도로구간 217m의 ‘라멘교’를 더한 ‘강박스(鋼 BOX) 거더교’ 형식으로 건설됐다. 교각은 횃불 형상의 곡면으로 처리했다.
다리의 형태가 밋밋한 일직선이 아니라 가운데가 솟아오른 완만한 곡선 형태여서 바다 풍경과도 잘 어울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남방파제에서 계류장을 보면 안은 원형처럼 상당히 넓다. 여기서 마주 보아는 곳이 거제도이다. 그리고 그 앞 바다는 그 유명한 견내량 해협이다.
섬이 생긴 이래 육지와 거제의 첫 만남이 이뤄진 제일관문으로 역할을 해왔던 견내량(見乃梁)은 거제시 사등면 덕호리와 통영시 용남면 장평리를 잇는 거제대교의 아래쪽에 위치한 좁은 해협 이다. 길이는 약 3km, 폭은 약 180m~400m다.
임진왜란 때 한산대첩의 주요 배경이다. 한산해전은 7월 5일부터 7월 13일까지 견내량에서부터 한산도 앞바다 그리고 안골포 전투를 벌이는 시발점이 되었다. 해협 양쪽에는 작은 섬들이 많고 물살이 거세 예로부터 이곳에서 생산되는 돌미역은 임금님의 진상품으로 올려졌다. 현재는 거제대교와 신거제대교가 걸쳐 있는 곳이다.

Tongyeong luge

통영루지

이순신공원(구, 한산대첩기념공원)은 통영시의 대표적인 성지로, 1592년 8월 14일 조선 수군과 일본 수군이 해상주도권을 다툰 해전에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이끄는 조선 수군이 일본 수군을 대파함으로써 해상주도권을 장악하여 식량보급로를 확보하고 수륙병진작전을 전개하려던 일본 수군의 전의를 상실케한 임란의 최대승첩지인 이곳이다. 이순신공원은 성웅 이충무공의 애국애족정신을 기리고, 거룩한 호국의 얼과 높은 뜻을 선양하고 기념하기 위하여 세워진 곳이다.

hallyeo national
cable car

한려수도조망케이블카

http://cablecar.ttdc.kr/Kor/

우리나라 100대 명산인 미륵산에 설치된 한려수도 조망 케이블카는 국내 최초 자동순환식 bi-cable 형식, 국내 최장(1,975m)의 관광용 케이블카이다.
평균속도 1초당 4m로 상부역사까지 약 9분이 소요될 예정이며 승객용 곤돌라 47기, 화물용 1기 등 48개의 곤돌라가 순환하게 된다.
미륵산 정상에 오르면 한산대첩의 역사적인 현장과 한산도에서 여수까지 300리 한려해상국립공원, 일본 대마도, 지리산 천왕봉, 여수 돌산도까지 조망이 가능하다.

Seopirang
village

서피랑마을

http://www.utour.go.kr

경상남도 통영시의 명정동에 있는 벼랑이다. 통영성의 중심인 세병관의 서쪽에 있는 고지대 벼랑이라고 하여 서벼랑·서피랑이며, 서산(西山)으로도 불렀다. 반대쪽인 중앙동과 정량동 경계에 있는 고지대는 동피랑으로 부른다. 통영성의 서포루(西鋪樓)가 있던 곳이라고 해서 지명이 유래하였다고도 전한다.
『1872년지방지도』에는 통영성내 서쪽에 산지와 서표루(西標樓)가 그려져 있다. 그리고 서표루의 동북쪽에는 둑소(纛所)가 그려져 있다. 기(旗)의 신(神) 혹은 군대에서 대장 앞에 세우는 기인 둑기(纛旗), 둑신(纛神)을 모신 사당이라고 해서 둑사(纛祠)라고도 하는데, 『여지도서』에는 "둑사는 서문 안에 있다. 봄과 가을에 둑신에게 제사를 지내는 곳이다."고 하였다.
통제영에서는 군점(軍點)과 수조(水操)에 앞서 서피랑 둑사에서 둑제를 행했다고 전하며, 둑소·둑사가 있었다고 해서 '뚝지먼당'으로 부르기도 하였다.

dal-a
Park

달아공원

http://korean.visitkorea.or.kr/kor/bz15/where/where_tour.jsp?cid=126661

통영시 남쪽의 미륵도 해안을 일주하는 23km의 산양일주도로 중간에 있다. 달아라는 이름은 이곳 지형이 코끼리 어금니와 닮았다고 해서 붙여졌는데 지금은 달구경하기 좋은 곳이라는 뜻으로 쓰인다고 한다. 일주도로는 동백나무 가로수가 있어 동백로라고도 하며, 다도해의 절경을 즐길 수 있는 드라이브 코스이다.
공원은 미륵도 남쪽 끝에 있는데 완만한 공원길을 따라 올라가면 관해정(觀海亭)이 서 있다. 이곳에서는 한려해상국립공원이 한눈에 들어오며, 특히 일몰이 장관이다.
관해정을 비껴 바다쪽으로 조금 더 가면 대장재도·소장재도와 저도·송도·학림도·연대도·추도 등 수많은 섬들이 보인다. 이곳 한쪽에 섬 이름을 안내하는 대형 지도가 마련되어 있다.
주변에 미래사, 미륵산, 연대도해수욕장, 비진도해수욕장, 이충무공 유적지 등의 관광지가 있다.

위로가기